Tuesday, April 24, 2007

언제 그랬냐는듯

                         언제 그랬냐는 듯



                   이웃집 아이가 타다 버려둔 녹슨 자전거

                   눈여겨 보던 몸짓으로 그것을 움직여 봅니다.

                   내 다리가 짧아서 그럴까요 비틀 비틀

                   인내심이 모자라서 그럴까요 지그재그

                   어렵기만 하던 그것이 언제 그랬냐는듯,

                   두 바퀴로 갑니다.

                   당신을 처음 만나던 그 때도 그랬습니다.

                   당신을 배워가는 것이 그렇게도 어색하기만

                   했었습니다.

                   이제, 언제 그랬냐는듯,

                   우리는 두 바퀴로 갑니다.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