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가시나무 새

가시나무새 


이마가 젖어 있군요.

머리카락을 조심스럽게 쓸어 올릴 때마다

붉은 가시가 찔러대지만 여전히

웃음을 잃지않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어느날 성큼 다가와서는

마음에 난 가시들을 하나 하나 빼내어

당신 이마에 올리셨죠.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은

당신이 오르셨던 그 언덕을 떠올리곤 합니다.

내 마음의 가시를 빼낸곳을

채우던 당신의 뜨거운 눈물이

오늘도 소리를 냅니다.

비 소리를.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