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세상 모든 남자들은

         세상 모든 남자들은 



          어미

          주름진 물기를 떨구신다

          회한의 두레박이

          마른 숨을 길어 올리며

          마음을 쓸어내신다.

          "참 많이도 기도하더라..

          온 몸으로 울면서 기도할 수

          있어서 참 좋드라만..

          하나님, 남편을 미워하지

          않게 해주세요.

          용서하게 해주세요 라고

          기도했단다."

          "그래..교회 나가게 하실라고

          이렇게 고통스러웠나 보다."

          어미

          깨지고 약해진 물기를 떨구신다.

          "원없이 기도하니까 마음이 시원하드라"

          "이번 일요일에 또 가서 원없이 기도할란다."

          어미

          주름진 입가에 따뜻하게 녹아난

          미소를 지으신다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