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기다림

             기다림 



             당신의 가지런한 손가락을

             몰래 몰래 훔쳐보다

             못생긴 손톱이라며

             오므리던 모습이 생각 납니다.

             손질하지 않은 바지런한

             그 손 안에 있는 못자국을 보았습니다.

             손 바닥을 맞대어 그곳을 감싸안고 싶습니다.

             희디흰 손을 품을 수 있는

             따뜻한 손을 가지고 싶습니다.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