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된장꽃

                             된장꽃


                   어머님 된장을 삶아 모두어 주시더니

                    햇빛드는 그 화분에 꽃을 피우더라

                    빠알간 그 속곳 몸뚱아리가 갸날프더니만

                    어느새 된장냄새를 품은 붉디 붉은

                    산고를 낳더라

                    그 자투리에 옛 기억을 심어

                    생채기를 보듬던 어머님 젖내더라

                    그대를 꽃피우고 싶은 나는

                    아..그대는 된장꽃이어라..






                       청담(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