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거울보기

                  거울보기 




                  가을 낙엽송 뒤엣곁에 가보면

                  그곳엔 겨울이 가뿐 숨을 몰아쉬고 있다.

                  겨울에게 왜이렇게 바쁘냐고 묻는다.

                  봄 친구가 늦지 않도록 힘겹게 힘겹게

                  줄다름 친다고 하소연을 한다.

                  계절은 성실함을 이야기한다.

                  잎이 모두 떨어진 너도밤나무 큰 둥치아래엔

                  오늘 하루를 준비하는 개미들의 행렬이

                  끊이질 않는다.

                  오늘도 그분이 주신 계절을 살아내기 위해

                  거울보기를 한다.

                  내 영혼의 거울.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