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연가(戀歌)

              연가(戀歌) 



              마음의 창을 열어 당신의

              꿈을 그리겠습니다.

              오랜동안 품어 소박한 기억을

              꺼내어 보이고 싶습니다.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을 때마다

              아직 머뭇거리는 제 눈동자를

              들킬까봐 걱정을 했었답니다.

              화를 내실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서투른 말투로 속내를 내어 보일 때

              당신은 하얀이를 드러내며

              씨익 웃어주셨죠.

              그리고 그 투박하고 큰 손으로

              나를 안아 토닥여 주셨습니다.

              마음의 창을 열어 당신의

              하얀 이를 그리고 싶습니다.

              시원한 웃음소리를

              가득히 담고 싶습니다.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