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February 29, 2008

한국에 돌아와서

할렐루야! 예수님의 사랑과 은혜를 여러분 모두에게 전합니다.

저희 김영기, 최보연, 김진주, 김진우 선교사 가정은 2월 28일 새벽 4시 30분 대한항공 KE656 으로 인도 뭄바이를 떠나 대한민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가족과 함께

8년째 사역을 안식년과 선교사 재교육의 시간으로 갖고자 합니다.  인도에서 마지막 주일은 여러 한국인 선교사님 가정이 모여 저희 가정을 위해 예배를 함께 했고 축복기도를 해 주셨습니다.

최보연 선교사가 섬겨온 선데이스쿨 선생님들과 함께.

저희 가정이 7년동안 섬겼던 봄베이 벱티스트 교회 성도들께서 저희를 축복해 주시고 기도해 주셨습니다. 또한 뭄바이 예수전도단 가족들 모두가 모여 저희 가정의 안식년 파송예배를 드려 주었습니다.


7년동안 찬양인도, 설교 등으로 섬겨온 봄베이 벱티스트 교회에서

그동안 받은 사랑과 은혜 그리고 격려가 얼마나 많았는지, 저희가 나누어 주고 섬겨주러 왔는데 오히려 더 많이 받고 누리고 안식년을 가게 되었습니다.

봄베이 벱티스트 교회에서

하나님께서 저희 가정을 정말 아끼시고 사랑해 주셔서 참으로 귀하고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많이 만날수 있는 축복을 주셨습니다.

봄베이 예수전도단(YWAM Mumbai) 식구들과 안식년 파송예배

저희 가정에게 주신 귀한 만남들을 통해 저희를 위로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선교지에서 6년째 7년째 되던 해에 한국인 선교사 가정 송한욱 선교사 가정, 조남중 선교사 가정을 보내 주셔서 저희 가정에 참으로 귀한 만남과 축복의 교제의 시간을 누리게 해 주셨습니다. 주님의 동역자들이 마지막 주에 저희 가정에 드려준 안식년 파송 예배에 은혜와 감동이 있었습니다.

뭄바에 베이스 체어퍼슨인 바(Vah) 자매와 진주.


진주와 진우도 변화를 알고 있고 이미 아이들에게 온 가족이 모여 자세하게 안식년의 변화를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안식년을 떠나기 전에 주님께서 허락해주신 귀한 김용운, 정무진 집사님 가정과의 만남의 축복또한 참으로 저희 가정을 위로해 주시기에 충분한 것이었습니다.

김용운, 정무진 집사님 가정과의 마지막 만남.

하나님 앞에 신실함으로 서 계시는 김, 정 집사님 가정을 통해 저희를 축복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 가정은 현재 선교사 게스트 하우스 '하나의 집'에 머물고 있습니다.  사용하는 전화번호는 011-9261-1429 입니다.   5월 20일까지 한국에 머물고 이후 저희 가정은 미국 시카고 트리니티 신학대학원으로 안식년과 선교사 재교육을 위해 떠나게 됩니다.


동역자 여러분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축복합니다.


김영기, 최보연, 김진주, 김진우 선교사 가정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