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레테, 기차 그리고 화장

            레테, 기차 그리고 화장 



         기차통에 들어서자 졸고 있는 사람들 투성이다.

         이들은 오늘을 꿈꾸지 못했을 것이다.

         한껏 고개를 들썩이며 깊이 잠들어있는 저 마른 얼굴들.

         다음 통으로 옳기려고 통로를 열자

         손바닥만한 콤펙트에 온 얼굴을 담아 화장을 하는 그녀.

         그녀의 얼굴 가득히 푸석 푸석한 새벽이 걸려있다.

         아무도 그녀의 토닥거리는 소리에 관심이 없었다.

         어제도 토닥 토닥.

         레테의 강을 건너갈 때까지 토닥 토닥.           
        
         그녀의 살점에 평생을 두껍게 토닥 거려도

         거울속의 눈은 평생동안 그녀를 노려볼 것이다.

         난 그녀의 값싼 콤펙트 냄새에게

         이렇게 이야기 했다.

         네 영혼에 토닥 토닥.

         종점에 이르기 전에 토닥 토닥.

         토닥 토닥.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