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자우(滋雨)

       자우(滋雨) 


       볼품없고 투박하기 그지 없는

       몸뚱이를 가졌지만 묵묵히

       겨울을 보낸 네가

       두껍디 두꺼운 껍질 밖으로

       순(筍)수를 열어 보이는구나

       어찌 그리도 보드랍고 고운

       꽃 잎파리가 네 몸뚱이에서 나올까

       빗방울에 흠뻑 젖은 네가

       온 몸을 떨 때마다

       어찌 그리 고운 향기가

       네 몸뚱이에서 나올까

       물어보고 싶었다

       춥디 추운 지난 겨울을

       왜 침묵으로 일관하며

       담벼락 둥치에 서 있었는지

       이제야 조금 알것 같다.

       네가 기다린 것은

       滋雨,

       너의 꿈이었구나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