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하얀사랑

                하얀 사랑


 

                친구야

                한아름 안아보더니 대번에 살찐 것을 알아차리더구나

                이젠 눈 빛만 봐도 마음을 들켜 버리는구나

                친구야

                네 춥디 추운 손가락으로 여며잡고 건네주던

                하얀 사랑 두 개

                친구야

                네가 떼어낸 피의 떡을 가슴에 품고 왔다

                한 달음에 입김을 불어대며 겨울 거리를 걸어왔다

                뜨거운 열이 나는구나

                네 손 때가 묻은 희디 흰 사랑이

                심장을 뜨겁게 달궈

                얼굴을 파묻고 울고 싶어진다

                친구야

                네 하얀 사랑 두 개

                영혼 깊이 녹혀

                온 세상에 나누어 주마

                마음이 뜨거워 견딜수가 없구나
                                              
                친구야

                네 하얀 사랑 두 개

                피의 떡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