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까뮈를 기억하며

         까뮈를 기억하며 



         자유로의 도약을 꿈꾸던 시절

         공감의 그림을 그리던 친구들은 책에서

         만났다.

         우리는 정복자였고 천민이었으며

         민들레를 심었다.

         그 영토는 자유의 꽃이 피어날듯한 몸짓을 했다.

         영원한 그것은 결코 도약하지 못했다.

         그래서 반항과 부조리의 뿌리로 자유를 꿈꾸었던가?

         까뮈,

         영원한 이별을 약속한 부조리여

         친구,

         나는 부활의 열매를 먹었다네.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