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아비

                     아비



                     아비

                     뭐가 그리도 괴롭소

                     세상 누구도 당신을 괴롭게 하지 않는데

                     무에 그리 괴롭소

                     분노함도

                     미움도

                     당신 안에 심어둔

                     그 모든것

                     무에 그리 괴롭소

                     아비

                     이제는 취하지 마시오

                     그 입에 욕지거리도

                     당신의 괴로움을 녹일 수 없소

                     아비

                     무에 그리 괴롭소

                     내 기도하요

                     당신 안에 사랑이 피어나도록

                     내 기도하요

                     아비 무에 그리 괴롭소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