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24, 2007

무제

                           무제



                  싸리비 굵은 마디로

                  아침을 쓴다

                  재너머 팔려간 난초가 뿌리 내렸던

                  향기도 쓸어 보지만

                  마당처럼 곱게 일구어지지 않는다

                  아침마다 잔돌이 있는것을 보면

                  쓸어도 쓸어도 한이 없을것 같다

                  그래도 다시 비질을 해야겠다

                  새 뿌리가 돋아날 때까지






                          靑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