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November 26, 2012

Radical missional life

1. Thanksgiving Holiday 가 끝났습니다. 시카고의 추운 겨울이 본격적으로 오는 모양입니다. 바람은 없지만 무지 춥습니다. 저는 아내와 몇시간씩 수다를 떨고 아이들에게 "잘 한다. 잘 한다" 칭찬과 축복을 하고 트리니티 캠퍼스를 한바퀴 산책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2. 마음속에 많은 생각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지속적으로 "내가 너와 함께 있다. 걱정 말아라... 네가 지금까지 보아온 나 알지?" 하시면서 속삭여 주시는듯 합니다.

3. 세상과 다르게 산다는 것은 많은 댓가지불을 요구합니다. 아내와 저는 지금까지 그 댓가지불을 기꺼이 즐거이 하며 살아오며 신실하신 하나님을 신뢰하는 법을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제 40대 입니다. 저는 아마 50대에도 60대에도 청년의 때 부터 살아내온 평법하지 않은 그 방법으로 살아갈겁니다.

4. 내 이름으로 된 집도 없고, 은행 저축도 없고, 말씀 하시면 기꺼이 나누고, 주라 하시면 몽땅 주는 삶. 가라 하면 가고, 멈추라 하면 멈추고. 아무리 힘들어도 있으라 하시면 머물고. 떠나라 하면 아무리 편안하고 좋은 것이라도 기꺼이 포기하고 떠나는 삶. 내 명성이 아닌 하나님의 음성을 좇아사는 삶. 저와 아내는 이런 댓가지불하며 사는 Radical 한 삶을 평생 살아갈 것입니다.

by 김영기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