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April 29, 2016

에스알 (SR) (4월 27일 한국일보 칼럼)

인간은 세상에 태어나는 순간부터 관계(Relationship)를 형성하며 살아가게 된다. 엄밀히  말하면 모태(母胎)에 착상된 순간부터 강력한 생명의 끈으로 연결된 관계가 만들어지고 유아기 청소년기를 지나며 점차 사회적 관계로 그 영역이 넓어지고 깊어지게 된다. 

유아기때 부모와의 건강한 관계를 형성한 사람들은 청소년기에는 친구들과 친밀하고 깊은 배타적(Exclusive) 관계를 만들지만 성인이 되가며 점차 다양하고 열린 관계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런데, 성숙한 성인이 되어서도 다른 사람이 쉽게 관계속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보이지 않는 경계를 세워 교제권을 형성하는 것을 에스알 (SR: Special Relationship) 이라고 표현한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친밀하고 독점적 관계 형성을 선호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것이지만, 특별히 신앙 공동체를 구성하고 있는 사람들은 친밀함과 더불어 열린관계를 형성 하는데 의식적으로 노력해야만 한다. 왜냐하면 친밀함을 목적으로 친한 사람, 자주 만나는 사람, 대화를 자주 나눈 사람, 함께 자주 식사를 하며 교제하는 사람들 사이에 부지불식간에 에스알(SR: Special Relationship)이라는 배타적 경계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이미 형성된 두 사람의 관계 안으로 제 삼의 사람이 들어가고 싶어도 보이지 않는 에스알(SR)이 강력하게 형성되어 있는 경우, 관계를 만드는데 주저하거나 포기하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는 의미이다.

특히, 관계의 다양성을 확보할 수 없는 이민 사회에서는 이러한 에스알(SR)이 매우 부정적이고 강력한 힘을 발휘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이민자들이 언어적, 문화적 그리고 주류 사회의 보이지 않는 장벽(Glass Ceiling)으로 인한 자기 정체성(Self Identity)의 안정감을 둘 곳이 같은 나라에서 온 이민자들과의 좁은 관계밖에 없기 때문이다.

새로운 이민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 정체성이 불안정(Insecure) 해지고 그것을 보완해줄 관계를 찾고 있거나 이미 찾은 사람들이 안정상태(Secure)에 이르면 기꺼이 열린 관계를 형성해 누구든지 그 관계 안으로 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여유를 갖게 된다. 그러나, 이민자들이 짧은 시간안에 새로운 문화와 언어를 자기화(Assimilation and acculturation) 하면 금상첨화 겠지만 당장 목전의 삶에 전력투구 하느라 대부분이 오랜시간 이민 초기 언어와 자기문화 상태에 머물게 된다. 그래서 더욱더 동일 언어와 문화를 공유하는 좁은 이민자들과의 관계에 천착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현실 속에서 그나마 의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 동일 이민자들 관계속에서 에스알(SR: Special Relationship)을 인지하게 되면 심각한 거절감(Feeling of Rejection)을 경험하게 되어 정체성의 혼란이 지속되게 된다. 
비단 일반 이민자들 뿐만 아니라, 믿음의 공동체에 속한 사람들은 더욱더 자신이 형성하는 관계들이 새로운 사람들이 쉽게 들어올 수 없는 에스알(SR: Special Relationship)을 만들고 있지는 않는지, 혹은 이미 강력하게 만들어 놓고 있지는 않은지 세심하게 돌아볼 필요가 있다.

성경에서 악한 영이 점유하고 있는 무엇인가를 표현할 때 ‘견고한 진(Strong Hold)’ 이라고 말하는데 사람들 사이에 존재하는 친밀하지만 배타적인 관계인 에스알(SR: Special Relationship) 도 견고한 진 중의 하나임을 잊어서는 안될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살리는 것이 아닌 죽이는 것이기 때문이다. 오늘도 내가 형성하고 있는 관계는 주변 사람을 살리는 관계인지 자세히 살펴 봐야겠다.


한국일보 링크:

http://chicagokoreatimes.com/%EB%AA%A9%ED%9A%8C%EB%8B%A8%EC%83%81-%EC%97%90%EC%8A%A4%EC%95%8C-s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