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8, 2012

죽음, 땅, 흙, 그리고 삶

1. 새벽기도 말씀을 나누고 기도, 아픈자들을 위한 기도를 하는 동안 모두가 진심으로 기도하는 것을 보며 감사했습니다. 또 남편을 하늘나라로 보낸 권사님 장례일정을 위해 성도들과 함께 기도하는 동안 직접 그 권사님께 가서 두 손을 맞잡고 기도했습니다. 두 눈에 눈물을 흘리시며 함께 기도하던 권사님을 축복했습니다.

2. 오전 10시 장례식장에서 발인예배 동안 지난 2년간 암투병을 하던 의사였던 남편이 평강함으로 누워있고 그 권사님도 담담해 보였습니다. 짧은 예배와 찬송후 고인을 지나치며 암투병으로 많이 말라버린 그의 육신이었지만 이제 예수님 곁에서 새처럼 가벼운 영혼으로 있을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3. 하관예배를 위해 이미 장례 때문에 여러번 갔던 골프 근처의 공원묘지로 진입해 들어가며 각양각색의 묘비들
을 보았습니다. 큰 석조물로 아름답게 꾸민것부터 시작해 아주 작은 이름만 표시된 것들을 보면서 죽음에 이른 후에는 아무리 비싸고 아름다운 묘비도 소용이 없는것을, 살아있는 동안 아웅다웅 미워하고 시기 질투하며 용서하지 못하는 죄된 삶을 사는 시간이 얼마나 아까운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4. 장례식 내내 "죽음", "땅", "흙" 이라는 실제 앞에서 제 마음에 물밀듯이 넘치는 긍휼과 용서함 그리고 너그러운 사랑이 샘솟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평강의 반석이 제 영을 가득히 채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내일 죽어도 여한이 없을듯 살아내고 싶습니다. 아니 매 순간 그렇게 살아내야 합니다.
여러분도 해보세요. 마음에 미운 사람, 질투함, 억울함, 화남, 분함 모두를 담고 살아서는 안됩니다. 그 시간이 너무도 아깝고 빠르게 지나갑니다. 지금 당장 실천해 보십시오. 주님께서 그것들을 털어낼 수 있도록 도와주실 것입니다.

by 김영기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