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4, 2016

원온원 (One on One) (5월 24일 한국일보 칼럼)

사방으로 걸어다니기 시작한 갓 돌지난 막내 아들과, 종잡을수 없는 사춘기에 접어든 열세살인 첫째 딸, 그리고 그 둘 사이에 있는 둘째와 셋째까지 총 네 아이와 함께 사는 아내와 나는 가능 하다면 매일 밤 시간을 내서 대화를 나눈다. 대화의 여러 주제 중 하나는 아이들의 성장과 더불어 나타나는 변화에 관한 내용이다.

이렇게 아내와 대화를 나눈후 의사표현이 가능한 세 아이들을 위해 선택한 접근 방법은 원온원 (One on One) 이다. 보통 두 사람이 일대일로 시간을 갖고 깊은 대화를 나누는 것을 원온원이라고 칭하는데, 단순히 표피적인 대화가 아닌 높은 수준의 대화(Qualitative Conversation)를 목적으로 하는 것을 의미한다.

아이들이 성장하며 나타나는 육체적 정서적 변화는 성별에 따라 그리고 나이에 따라 천차만별이며 한 가족임에도 불구하고 각각의 아이가 전혀 다른 양상의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다시 말해, 한 부모로부터 태어났음에도 네 아이가 각각 자신만의 독특한 성격과 정서 그리고 표현방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네 아이와 어우러져 온가족이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도 필요하지만 일대일로 따로 시간을 내 원온원을 하는 것은 필수불가결한 것이다. 왜냐하면, 따로 따로 집중된 질높은 시간(Quality Time)을 통해 아이들의 지적, 육체적, 정서적, 영적 성장을 더 깊고 넓게 그리고 유연하게 도울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아이들은 자신이 방치되지 않고 부모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는 소속감과 강한 자존감을 취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혹자는 단순히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함께 놀기만 하면 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원온원(One on One)은 함께 일대일로 앉아 자신의 이야기를 두려움 없이 자유롭게 자신의 느낌과 감정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열린 공간을 확보하고 적극적 듣는 행위(Active Listening)와, 화자(話者)의 감정과 기억 공간속에 청자(聽者)가 함께 서 있다는 적극적 동감(Active Empathy)을 사용함으로써 깊은 차원의 내면적 이해와 관계를 추구한다는 것이 다른 점이다.

사춘기 아이와 이제 여섯살인 아이에게 적용하는 원온원의 강도는 다르지만 적극적 듣기와 동감을 언어적 행위로 한다는 것은 동일하다. 아이와 아빠가 또는 아이와 엄마가 최소 30분에서 한시간 이상을 단 한명의 아이만 따로 떼어 집중해 단둘이 순도 높은 시간(Quality Time)을 보내는 것이다. 

이런 원온원(One on One)은 비단 아이들 뿐만 아니라 성인 어른들의 관계 그리고 교회 공동체와 직장 공동체 관계 속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 부부관계, 부모와 자녀관계,  이웃과의 관계, 교회 공동체나 직장 공동체의 관계가 동일한 방식과 다른 강도의 원온원을 통해 더욱더 깊고 넓은 차원의 상호 이해와 신뢰를 구축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날마다 보는 부부들도 일부러 단둘이 앉아 적극적 듣기와 동감이 포함된 짧더라도 높은 수준의 대화 시간인 원온원을 가져야만 한다. 또 아무리 바빠도 한달에 두번은 짧은 시간이라도 아이들과, 이웃과, 그리고 교회 공동체, 직장 공동체 구성원과 일대일로 원온원을 가져야만 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어진 인간은 본질적으로 원온원(One on One) 관계를 추구하고 필요로 하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천지만물이 창조된 인류의 시작점부터 인간은 하나님과 친밀한 교제를 나누었고, 죄로 인해 그 관계가 깨진 후에도 원온원의 친밀한 교제를 나누고자 하는 하나님의 적극적 행보는 모세와, 아브라함, 이삭, 야곱, 다윗과의 관계속에서 강력하게 나타났다. 또한 인간과 하나님 사이의 깨진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가 그를 믿고 따르는 제자들과의 관계속에서 원온원을 사용했다는 것은 명백하다. 그래서 원온원을 적용하는 것은 가장 높은 수준의 리더십의 한 형태라고 말할 수 있다.  

상대방에 대한 적극적 사랑의 표현인 원온원(One on One) 관계의 열매가 얼마나 풍성한지 백마디 말이 필요없다. 지금 당장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 시도해 보라.


by 김영기 목사


한국일보 링크:
http://chicagokoreatimes.com/%EB%AA%A9%ED%9A%8C%EB%8B%A8%EC%83%81-%EC%9B%90%EC%98%A8%EC%9B%90-one-on-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