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August 22, 2014

살리는 귀

무슨 연유인지 알수 없지만 저와 제 아내에게 자신들의 숨기고 싶은 이야기들을 술술 나누어주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제 아내와 저는 그런 나눔을 해주시는 분들과 그들의 나눔을 매우 소중하게 다루고 철저히 비밀을 유지하며 기도합니다. 왜냐하면 저희에게 그런 나눔의 통로가 되게 하시고, 기도의 기회를 주신 분들과 하나님께 감사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더욱더 나눈 분들의 허락을 득하기 전에는 제 아내에게조차 반대로 제 아내는 남편인 저에게조차 함구함으로 그들의 나눔을 존중하고 소중하게 다룹니다.

그런데 종종 기꺼이 용기를 내서 저와 아내에게 자신들의 깊은 개인적인 삶을 나누셨던 분들이 저나 아내가 자신들을 판단하지 않을까하는 스스로의 상상과, 두려움의 올무에 걸려 오히려 저희와의 관계를 조금 멀리하시곤 하는 분들을 봅니다.

뭐 제 아내나 제게 가까이 와서 마음을 열 때도 강요하지 않았고, 나중에 조금 소원하게 관계를 멀리하는것도 강요하지 않습니다. 그냥 이러면 이러는대로, 그러면 그러는대로 이해하고 기도할 뿐입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에게는 "이야기"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 이야기는 하나님이 그들의 삶에서 함께 만들어가는 고통과, 기쁨과, 슬픔과, 아픔과 그외 다양한 것이 버무려진 "인생" 이라는 이름의 기차가 "성화"라는 레일 위를 달리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혹시라도 노파심에 말씀드리지만, 저나 제 아내에게 마음을 나누셨던 분들은 그것이 어떠한 것이든 (부끄러운것, 슬픈것, 아픈것, 노여운것, 즐거운것, 시기와 질투한것, 기타 등등) 저희는 그저 듣고 기도할뿐 여러분이나 여러분의 부부관계, 여러분의 인격, 믿음에 대해 어떤 판단도 또한 그것을 어딘가 누구에게 "너만 알고 있어" 하면서 나누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그것은 듣는 귀를 부여받은 사람들이 철저히 지켜야만 하는 일종의 황금율이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깨뜨리면 그 귀는 더이상 살리는 귀가 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두려워 마세요. 두려움은 아담과 이브가 원죄를 지었을 때 가장먼저 인간의 마음에 들어온 죄성 중 하나이며, 하나님께로 부터 오는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 두려움이 여러분을 함부로 다루도록 허용하시면 안됩니다. 

by YK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