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September 22, 2010

관계의 즐거움

하나님과 나의 관계, 나 자신과 세상과의 관계, 나와 나 자신과의 관계, 그리고 나와 대적과의 관계.

이 모든 관계(Relationship)가 내 삶의 바탕을 이룬다는 것을 예수제자훈련학교(DTS, Discipleship Training School in YWAM)를 통해 배우고 그것의 실제를 체험하고 통과해내는 시간을 지금까지 갖고 있다.

 인도 뭄바이(Mumbai India)에서 선교사로 섬겼던 8년(2000 - 2008)의 시간은 그 관계의 역동성과 그것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 배우고 적용하는 실제적인 과정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관계의 즐거움이 어떤것인지 한 마디로 표현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꼭 표현해야 한다면 바로 하나님과 나의 관계를 통해 느껴지는 즐거움이 바로 그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오늘 선교지에서 섬기다가 트리니티 선교학 박사과정에 오신 선교사님과 경건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친구 KB와 더불어 점심을 함께 하고 차를 마시며 관계의 즐거움의 한자락을 서로 나누고 왔다. 하나님과 나의 깊은 관계를 통해 얻어지는 가장 큰 유익이라면 내 영을 깨우고 내 속사람이 날카롭고 강건하게 세상 기준 앞에 설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 짧은 교제의 시간이었지만 그 관계 안에서 내 페러다임(Paradigm)의 딱딱하고 무딘 영역들이 부드럽게 그리고 날카롭게 자극을 받는 것을 실감했다. 바로 그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큰 축복인가.

하나님과 나의 관계 속에서 얻어지는 즐거움과 기쁨이 나와 세상과의 관계 즉, 나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 투영(Projection) 되고 그곳에서 즐거움이 파생되어 나타난다면 나와 대적과의 관계에 필요한 모든 자원들을 무상으로 얻는 결과를 보게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 나라(The Kingdom of God)가 임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늘 주의해야할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나와 대적과의 관계이다. 대적(Satan,Enemy, the power of darkness)은 나와 우리가 그러한 힘을 갖게 되는 것에 늘 두려움을 가지며 그 두려움은 그의 행동을 유발하는 좋은 재료가 된다. 그렇다면 나와 우리는 어떻게 주의 하여야 할까? 바로 기도를 통해 하나님을 경외함(The fear of the Lord)으로 지혜롭게 말하고 행동하며 견고하고 민감하게 서 있는 것이다.



사실 하나님과 나의 관계, 나 자신과 세상과의 관계까지는 올바른 과정(Right track)을 밟아가지만 나와 대적의 관계에서 방해를 받고 멈추며 포기하는 경우가 발생하곤 한다. 대적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바로 하나님과 나의 관계를 깨뜨리는 것인데 그 최초의 순서로 나와 세상, 타인과의 관계를 깨트리는 것이다. 그 관계가 깨어지면 하나님과 나의 관계에 균열을 내는데 아주 쉽기 때문임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대적의 이러한 최초 전략에 어떻게 대응해야하는가? 그것은 바로 그 전략에 눈과 마음을 빼앗기지 않도록 전력투구하여 오직 하나님의 얼굴에 눈과 마음을 고정해야만 하는 것이다. 사실 이것은 매우 쉽지만 가장 어려운 것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것은 오직 믿음과 훈련을 통해서 가능한 것이다.


비록 실패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주님께 달려간다면(Turning back to right track) 우리는 관계의 즐거움을 날마다 누리며 살 수 있을 것이다.

 관계의 즐거움의 원천은 오직 하나님 이시며 그 통로로 나와 세상, 타인과의 관계를 사용하신다. 우리가 그 즐거움을 날마다 맛보고 즐거워 하는 것이 하나님의 기쁨이 되고 영광돌리는 것이 된다.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라는 말씀이 바로 하나님과 나의 관계의 즐거움에 대한 징표이며 우리 삶의 이유가 되는 것이다.

관계의 즐거움을 누리는 날마다의 삶이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