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pril 17, 2010

지나와 가족들의 변화

2010년 4월 13일에 태어난 지나(Gina Kim)와 함께 15일 목요일에 집에 돌아왔다. 태어난 첫날 엄마 뱃속에 있을 때 먹은 것들이 모두 대변으로 나왔다. 색깔이 검은 것을 잔뜩 배설한 지나는 매우 시원해 보였다.




그렇게 편안하던 아이가 다음날 부터 잠을 잘 못자고 배변도 못한채 가스가 가득차 있었다. 물론 아이가 편안하지 못하니 엄마 품에서 떠나질 않아 아내와 나는 밤새 잠을 설쳐야 했다. 어찌된 영문이었을까?  아이를 낳은 후 집에서 가져온 미역국과 반찬 중에 물김치가 있었는데 그 물김치에 양파와 생강을 갈아서 넣었다는 것을 나중에 알고는 아내와 나는 화들짝 놀랐다. 엄마가 먹는 음식 그대로 신생아에게 젖으로 전해 지는 것을 알면서 그저 물김치가 맵지 않고 시원한 맛을 낸다고 그것을 잔뜩 먹고 아이에게 수유를 했다는 것이다.

태어난지 이틀째 된 지나는 생으로 갈아낸 양파와 생강을 엄마를 통해 먹고 속에 가스가 차고 데려서 편안해 하지 못하고 계속 힘들어했던 것이다. 아내가 물김치 먹는 것을 중단 하고 난 후에야 3일째 부터는 정말 평강함 그 자체로 있는 세째 딸을 보며 마음에 기쁨이 넘친다.




하지만 엄마 수유의 양이 아직 적어서 지나는 편안하게 엄마 젖을 먹으면서도 배변이 없다. 열심히 먹고 잠을 잘 자지만 배변이 3일이나 없었던 지나가 드디어 금요일(16일) 새벽부터 시원하게 배변을 하기 시작했다. 배변을 한 후 계속 배가 고프다며 3시간마다 젖을 찾는다.

아이가 얼마나 이쁘고 편안한지 젖을 먹고나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으로 깨지도 않고 잠을 잔다. 세째 아이에게서 나오는 여유로움이 어른인 우리의 마음을 더욱더 풍성하게 한다.




동생 지나가 태어나자 마자 첫째 진주와 둘째 진우를 병원에 데리고 와서 동생을 보여주었다. 평상시 태어날 지나를 위해 열심히 기도하고 기다리던 두 아이가 매우 신기해하며 동생을 자꾸만 바라보았다.

그래도 새 가족이 등장함에 따라 첫째와 둘째가 심리적인 변화와 위기의식을 느끼는 것이 매우 자연스러운 것이기에 두 아이에게 선물을 하나씩 사주었다.

두 아이에게 동생이 와서 동생으로 인해 선물을 받는다고 하니 정말 즐거워 하며 진우는 "아빠 ! 동생 하나 더 왔으면 좋겠다." 한다.

두 아이에게 예전보다 더 신경쓰고 사랑표현을 해야겠다. 아빠 엄마가 새로 등장한 동생으로 인해 자신들에게 사랑을 덜 쏟을것 같은 위기 의식을 초기부터 조심스럽게 불식 시켜야 겠다.


우리 가족중 여성들 (엄마 최보연, 첫째 딸 진주, 셋째 딸 지나)은 모두 생일이 4월에 있게 되었다. 지나는 4월 13일, 진주는 4월 15일, 그리고 엄마는 4월 23일.  남자들인 진우와 아빠는 각각 9월 20일, 10월 16일 이다.

예전부터 가족들 한 사람, 한 사람이 다르고 소중하니 생일을 잘 축하하고 기도하자는 가족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하나님 다음 가족, 가족 중에서도 아빠 엄마 서로가 먼저 그리고 아이들 이라는 우선 순위를 잘 지키기 위해서 비록 세 여성의 생일이 4월에 한달에 모두 있지만 하나 하나 따로 따로소중하게 축하하고
 축복해야한다.

지나가 병원에서 집으로 온 날 첫째 딸 진주의 7번째 생일이다. 이제 이 세상에 태어난지 만 7년이 되는 진주가 참 소중하고 귀하다. 우리 가정에 늘 애교와 기쁨, 웃음을 가득하게 하는 똑똑하고 사려깊은 진주. 지나가 집에 온 후 여러가지로 분주했지만 오래전부터 진주와 약속한데로 생일 파티는 따로 하지 않기로 했다. 생일 파티 대신 DS 라는 닌텐도 게임기를 선물로 받기로 했었다. 생각이 깊은 진주는 흔쾌히 이 제안을 받아들이고 기쁨으로 가족들과 조촐하게 케잌 하나를 놓고 생일을 기념했다.


지나의 등장과 더불어 가장 심각해질 아이가 둘째 진우가 아닐까 싶다. 둘째는 첫째에게 늘 경쟁의식과 패배감을 맛보고 동생들에게 사랑과 관심을 빼앗기지 않을까하는 정서적인 위기의식을 갖는다고 한다. 아내와 나는 진우가 태어났을 때 진주가 변화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시간과 관심을 더 쏟았었다. 지나가 새로 가족에 합류하면서 진우는 진주보다 큰 변화를 맞이하게 될 것이다.  진우는 생각이 많고 사색을 즐기는 아이다. 첫째 진주는 자신의 감정을 여러가지로 잘 표현해 내는 매우 액티브하고 오픈된 아이라 잘 표현할 수 있도록 건강하게 자라주었다. 둘째 진우는 누나와 정말 많이 다른 아이다. 훨씬 내성적인 성향을 가진 진우에게 아빠와 엄마가 진우를 변함없이 사랑하고 아낀다는 것을 여러가지 모양으로 확신시켜 주어야 한다.

지나가 집에 온 후 진우만 따로 차에 태워 쇼핑몰에 가서 바쿠간 이라는 장난감을 샀다. 그리고 맥도널드에가서 아이스크림을 함께 먹었다. 진우는 아빠와 단둘이 보내는 시간이 정말 즐겁고 좋았던 모양이다.

누나의 생일축하와 케잌을 자르는 모습을 유심히 바라보는 진우의 마음은 어떨까? 늘 누나가 자기보다 빠르고 뭐든지 잘해서 누나의 그늘에 있다고 생각하곤 하는 진우, 그리고 엄마 아빠의 모든 관심을 받고 24시간 엄마 품에 있는 동생 아기 지나로 인해 사랑을 모두 빼앗기지는 않을까 위기의식을 갖는 진우를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

진우에게 예전보다 더 따뜻한 아빠의 사랑을 보내주어야겠다. 엄마에게도 진우를 자주 안아주고 사랑 표현해 주라고 격려해야겠다.

아들 진우, 딸 진주 모두 긴장하고 있는것을 본다. 어른인 나도 나에게 늘 일상으로 쏟아지는 사랑이 누군가의 등장으로 인해 나누어 지는 듯한 위기를 느끼곧 하는데 아이들은 오죽할까.

진주, 진우가 가족안에 새로운 구성원이 된 지나와 함께 온 변화에 건강하게 적응해 가기를 기도한다.  건강한 반응과 적응이란 아이들이 자신이 어떻게 느끼는지 인식하고 받아들이고 그것을 건강한 방법으로 표현, 표출해 내는 것이라고 믿는다.

아이들이 어려서 어떻게 할지 모르니 부모인 아내와 내가 아이들이 잘 반응할 수 있도록 도울것이다.

하나님께서 깨진 나를 일으키시고 치유하셔서 내 영을 건강하게 매일 매일 가꾸어 가신 것처럼 나와 아내도 아이들에게 그렇게 해야한다.

아이들이 아내와 나를 통해 하나님의 성품과 사랑을 체험하게 될것이다.

하나님, 저희에게 진주, 진우, 그리고 지나를 맡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이 맡겨주신 이 아이들을 저희가 잘 돌보고 양육할 수 있도록 지혜와 은혜를 주시옵소서.

아이들이 저희의 것이 아니라 주님의 것이오니 저희가 최선을 다해 주님의 것을 돌보고 가꿀 수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