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December 5, 2007

대한민국 대통령을 위해서 기도하며

대한민국은 오랜 세월동안 역사적인 고난을 당해온 민족인 탓에 깊은 곳에 뜨거운 무엇인가가 심겨져있는 민족이다.

그 민족 속에는 다양한 기질과 성품과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이 공존하면서 살아간다.

나는 사람의 영혼을 주의깊게 들여다 보고 그 영혼의 움직임과 반응들을 오랜동안 관찰하며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해왔다.

언젠가 일을 정말 잘 하는 매우 종교적인 사람을 만났다가 그 사람의 영혼이 작동하는 것을 매우 적나라하게 보게 된 적이 있다.

그 사람은 많은 이들에게 인정도 받고 있었고 겉으로 보기에 참으로 많은 열매들을 맺어낸 귀한 사람이었다. 그러나 언젠가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하곤 하던 그 사람의 영혼속에는 깊은 열등감과 거짓들이 자리 잡고 있었던 것을 보게 되었다.

그것이 적나라하게 들어났을 때 그가 취한 태도들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폭력적이고 거짓과 중상모략의 행동이었다.

매우 편집적인 반응을 보이기 시작한 그가 뱉어낸 말 한마디가 아직도 기억이 난다. '내가 돈을 주지 않아도 사람들이 너에 대해서 좋지 않은 소문들을 만들어 내기 시작할 거다.'

과연 그의 말은 효과를 발휘했고 많은 사람들이 그의 말에 동조해 같은 일을 하기 시작했다.

나는 2007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한국에서 일어나는 상황들을 보면서 그를 기억하게 되었다.

거짓말 하는 사람과 그를 통해 조종되고 이익을 얻기 원하는 언론과 검찰의 모습. 그리고 무엇이 정말 진실이고 거짓말 인도 도무지 알 수 없는 상황의 연출들.

이런 복잡한 상황들을 대한민국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바라보며 결국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내가 믿고 따르는 하나님께 기도하는 방법뿐임을 인식하게 된다.

대통령 선거일이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새벽마다 나를 깨우시는 하나님을 만난다.

이제 대한민국의 새로운 시대를 열고 책임져 갈 대통령이 될 사람을 위해서 기도해야만 하는 막중한 책임을 지게 되었다.

한 나라의 대통령은 이유여야를 막론하고 하나님께서 정하신다. 그 정하심은 특별한 목적을 가진 하나님 만이 아시는 것이라고 믿는다.

하나님의 계획하심이 선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나는 계속 깨어서 기도 할 수 밖에 없다.

모든것을 통해 선을 이루실 하나님께 간구한다.

대한민국을 돌봐주십시오 주님. 주님의 마음에 합당한 정직하고 정의로우며 사람과 국가 그리고 세계를 사랑하는 큰 마음을 가진 사람을 대통령으로 세워 주십시오.

주님 불의를 미워하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세워 주십시오.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