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October 12, 2022

무심코 지나치던...

무심코 지나치던 나를 불러

내 서늘한 뺨을 감싸는 너로 인해 정신이 번쩍 들었다

나는 네가 끝없이 열정적인 춤을 줄것이라 생각했는데

발 빠른 낙옆은 붉은 휘파람을 불며 서둘러 집으로 가라 한다

그래도 난 잠시 멈춰 보드랍고 뜨거운 네 손가락들을 내 뺨에 대본다


by YKKim 




Monday, October 10, 2022

When I saw the autumn

 When I saw the autumn today, her face became red. (오늘 가을 얼굴을 봤을 때, 그녀의 얼굴이 빨개졌습니다.)




Tuesday, September 27, 2022

집 잔디를 깎으면서...

 I am always happy after lawn mowing. Mowing the lawn relieves stress and boosts my memory because it gets me into the presence of the Lord. I love this moment. Praise the Lord. (집 잔디를 깎고 나면 항상 행복합니다. 잔디 깎는 동안 하나님의 임재가운데 들어가기 때문에, 스트레스도 풀리고, 기억력도 좋아집니다. 저는 이 순간을 사랑합니다. 하나님 찬양합니다.)


by YKKim 집 잔디를 깎으면서...




Monday, September 26, 2022

무례하지 않고 청명한 하늘아

네 마음을 알아차린 녹색 하늘거림이 왈츠를 춘다

양 손 다소곳이 얹고 마음의 창을 열어 소곤소곤 설레인다

종이 치면 낙옆 마차를 타고 달려갈 너를 생각하며

경이로운 이 순간을 붙잡아 본다


P.S. 집 거실 Skylight 을 통해 들어온 아침 햇살과 커피향기를 누리며...

by YKKim




Monday, September 19, 2022

매미야 !

매미야, 너는 여름 한 철 7일을 살기위해 7년 이라는 긴 세월을 땅 속에서 보냈구나. 찬란한 날들을 후회없는 목청으로 살아낸 너는, 이제 온 몸의 힘을 빼고 이리도 차분하게 본향으로 갈 준비를 하고 있으니 참 부럽다. 평생 일곱번의 7일을 산다고 하는 우리 인생인데 내 마지막 7일은 이리도 더디 오는구나. 오늘은 네가 참 부럽다.




Wednesday, September 7, 2022

앞 마당 나무는 이미 알고 있었다

앞 마당 나무는 이미 알고 있었다

석양이 서둘러 단풍을 깨우고 있다는 사실을

아침 해도 어제보다 느긋하게 기지개를 펴는 것을 보니

가을은 버선발로 뛰어나오시던 어머님 옷자락 붙잡고 있던

어린 내 손에 있구나.


YK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