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February 20, 2024

 A pregnant squirrel got into the car's engine room and tried to build a nest, gnawing through all the engine wires. The car, which was perfectly fine in the morning, wouldn't start in the afternoon when trying to pick up the kid from school. Furthermore, the car key couldn't be removed from the ignition. After struggling for a while, a strange noise came from the engine room, and upon opening it, a squirrel was found inside. It had completely chewed through the plastic cover that covered the wires and cut them as well. One wire responsible for key security was also cut, preventing the car key from being removed. After reconnecting and soldering, the car key could be removed, and the engine started again. What's even more surprising is that despite my presence in front of the car, the pregnant squirrel continued to attempt to enter the engine room. It's astonishing how maternal instincts, wanting to protect the baby squirrel in the warm engine room, made it unafraid even of humans. Nonetheless, I'm thankful that this incident happened in front of the house before any situation occurred where the car stopped while driving or the ignition failed to start in front of the kid's school, and the car key didn't come out. I'm just grateful. Because of what happened with the squirrel, I cleaned up the garage thoroughly and parked both cars inside. Despite the inconvenience, I'll continue to do so. (임신한 다람쥐 한마리가 자동차 엔진룸에 들어가 집을 지으려고 하며 엔진 와이어들을 모두 갉아버렸습니다. 아침까지 멀쩡하던 자동차가 오후에 아이를 학교에서 픽업하기 위해 시동을 걸려고 하니 걸리지가 않았습니다. 게다가 자동차 키를 키박스에서 뺄 수 도 없었습니다. 한참을 고생하다 엔진룸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서 열어보니 다람쥐가 엔진룸에 있었습니다. 와이어를 덮고있던 플라스틱 커버를 완전히 갉아버렸고, 와이어들도 끊어 놓았습니다. 키 보안을 담당하는 전선 하나도 끊어져 있어서 자동차 키를 뺄수가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다시 연결하고 뗌질을 하고 나니 자동차 키도 빠지고 시동을 다시 걸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 놀라운것은, the pregnant squirrel이 제가 자동차 앞에 서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자동차 엔진룸으로 들어가려고 시도를 했다는 사실입니다. baby squirrel을 따뜻한 엔진룸에서 나아서 보호하고 싶은 모성애가 이렇게 사람 조차도 무서워하지 않게 만들었다는 사실에 놀라게 됩니다. 그래도 감사한 것은 운전하다가 자동차가 멈추거나 아이 학교 앞에서 시동이 걸리지 않고 자동차 키가 빠지지 않는 사태가 일어나기 전에 집 앞에서 그 일이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다람쥐 때문에 일어난 이 일로 인해 거라지를 깨끗이 정리하고 자동차 2대를 모두 넣어두었습니다. 불편하더라도 계속 이렇게 해야겠습니다.






Wednesday, February 14, 2024

발렌타인 데이라고 아내가 아침에 준 초컬릿 선물과 카드 그리고 커피 한잔. 아내의 깊고 진한 마음에 감사하다. (On Valentine's Day, my wife gave me chocolate, a card, and a cup of coffee in the morning. I am grateful for my wife's deep and sincere heart.)




Sunday, January 21, 2024

인도 선교사로 섬길 때 태국에서 열린 국제 예수전도단 (YWAM) 컨퍼런스에서 오대원 목사님(David Earl Ross) 부부와 함께한 사진 입니다. 예수님의 삶을 따라사는 목사님 부부의 삶이 저희 부부에게도 그대로 전해졌습니다. 저희 아이들도 그런 삶을 살기를 간절히 기도해봅니다. (When serving as missionaries in India, here is a photo taken with Pastor David Earl Ross and his wife at the Youth With A Mission (YWAM) conference held in Thailand. The lives of Pastor Ross and his wife, who follow in the footsteps of Jesus, have been a direct inspiration to our family. We earnestly pray that our children also may live such a life.)


Tuesday, December 12, 2023

누군가 집 앞에 두고간 사과들. 사과 꽃처럼 아름답고 소박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남기고 간 향기가 내 생각과 마음을 쓰다듬어 준다. 참 고맙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Someone left apples in front of the house. The fragrance left behind by a person with a beautiful and humble heart, like the blossoms of an apple, gently caresses my thoughts and feelings. Truly grateful. Thank you, Father in heaven.




Wednesday, December 6, 2023

 굿모닝 하나님 아버지,

아버지의 큰 손에 가득한 믿음을 제 영혼에 부어 주시길 기도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그 믿음이 완전히 녹아나 제 온 영혼과 하나되게 해주십시오.

뒤 돌아보면, 언제나 변함없이 주님의 그 큰 손이 저와 함께 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의 그 큰 손을 자꾸만 잊어버리도록 유혹하는 "현실"이라는 이름으로 나타나는 마귀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결박합니다.


주님의 손 끝으로 그리시고 계신 그 큰 그림을 볼 수 있는 하나님의 관점을 갖게 해 주십시오.


인내의 열매, 기도의 열매, 믿음의 열매를 거둘 것을 학수고대하며 이 경주를 끝까지 마치게 하옵소서.


아멘.


2023년 12월 6일


Friday, November 24, 2023

 A total of 11 people gathered at my home for Thanksgiving Dinner. We shared the turkey, mashed potatoes, and various other dishes that my wife, Debbie, had prepared with great care. It was a time of gratitude, reflecting on the blessings that God bestowed upon us this year. Praise be to God. (이웃을 초대해 총 11명이 함께 모여 추수감사절 저녁 만찬을 가졌습니다. 아내가 정성을 다해 요리한 칠면조 구이, 으깬 감자, 그리고 다양한 음식들을 풍성하게 나눴습니다. 올 한해 동안 베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고 감사하는 시간이었습니다. 하나님 찬양합니다.)